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행한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에서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른 고감도 C 반응 단백의 예후 예측능력

Other Titles
Impact of High Sensitivity C Reactive Protein on Outcomes in Acute Myocardial Infarction having Undergone 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 According to LDL Cholesterol Level
Authors
최상웅
Issue Date
2013-06
Awarded Date
2013
Abstract
고감도 C 반응 단백은 급성 염증반응 물질로 심혈관 질환의 위험인자 및 예후인자로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가 매우 낮은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에서도 고감도 C 반응 단백의 예후 예측인자로서의 가치가 지속되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2008년 1월부터 2009년 12월까지 601명의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행받은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여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70 mg/dL를 기준으로 고감도 C 반응 단백과 함께 임상적 특징, 혈액학적 특징 및 관상동맥 조영술 결과를 조사하여 주요 심혈관 사건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였다. 전체적으로 추적 기간 동안,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70 mg/dL미만인 군에서 주요 심혈관 사건이 더 많이 발생하였다(19.6% vs. 10.6%, p<0.05).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70 mg/dL미만인 군에서 체중이 더 작았고 고혈압, 당뇨, 이전 심근경색증의 병력이 더 많았으며 총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가 더 낮았고 고감도 C 반응 단백과 혈청 크레아티닌 수치가 더 높았다.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행받은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에서 고감도 C 반응 단백은 주요 심혈관 사건의 독립적인 예측인자로 나타났다(HR 1.043, 95% CI: 1.003-1.085, p<0.05). 그러나 급성 심근경색증 발생 당시 기저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이 70 mg/dL이상인 경우와는 달리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이 70 mg/dL미만인 환자에서는 고감도 C 반응 단백이 독립적 예후 예측인자가 되지 않았다(HR 1.049, 95% CI: 0.951-1.157, p=NS).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시행받은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의 예후 예측에 있어 고감도 C 반응 단백의 의미는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라 다름을 알 수 있었다.
High sensitivity c reactive protein (hsCRP) as an acute reactant of inflammation was known for risk and prognostic factors of cardiovascular disease. But in acute myocardial infarction (AMI) patients with very low-density lipoprotein (LDL) cholesterol levels, it is not known whether the predictive value of hsCRP continues. From January 2008 to December 2009, 601 patients with AMI underwent 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 (PCI) and were enrolled and divided according to LDL cholesterol 70 mg/dL. Clinical, laboratory and coronary angiographic findings were reviewed retrospectively. Major adverse cardiovascular events (MACE) after PCI were evaluated. During the follow-up period, MACE rate was higher in the low LDL cholesterol group (19.6% vs. 10.6%, p<0.05). The low LDL cholesterol group showed older ages, lower body weight, frequent hypertension, diabetes mellitus, history of MI, lower total cholesterol and triglyceride levels and higher hsCRP and serum creatinine levels compared with the high LDL cholesterol group. In all patients, hsCRP levels could be an independent predictor of MACE (HR 1.043, 95% CI: 1.003-1.085, p<0.05). But in the low LDL cholesterol group, there was no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hsCRP and MACE (HR 1.049, 95% CI: 0.951-1.157, p=NS). Therefore, there was a different prognostic value of hsCRP according to LDL cholesterol level in AMI patients who underwent PCI.
URI
http://dcollection.km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20371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11487
Appears in Collections:
3. 학위논문 > 1. 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