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gnostic Factor Analysis of Triple Combination Chemotherapy in Elderly Metastatic Gastric Cancer Patients

Other Titles
전이성 위암을 가진 노인에서 삼제요법의 항암치료의 효과 및 독성
Authors
이정민
Issue Date
2012-06
Awarded Date
2012
Abstract
The triplet regimen has shown promising results with gastric cancer, but we don’t know the efficacy and toxicity profiles exactly in the elderly gastric cancer patients. In this non-randomized phase II trial, we administered the triplet chemotherapy regimen to patients aged over 65 years with recurrent or metastatic gastric cancer. From September 2007 to April 2011, total 28 patients (male : female = 22:6) were enrolled. The common metastatic lesions were abdominal lymph nodes (57.1%). The median number of cycle was 3.3 cycles. For 50.0% of patients showing disease response. This treatment was moderately tolerated with grade 3/4 neutropenia in 67.9%, grade 3 anemia in 21.4%. Non-hematologic toxicities were grade 3 general weakness in 25.0% of patients. Compare to younger patients, more grade 3/4 neutropenia, anemia and general weakness were observed. Treatment related mortality was 3.6%. Only body mass index (BMI) was correlated with overall survival by cox regression analysis (p = 0.043). This triple regimen in elderly gastric cancer patients showed relatively high disease response rate and survival duration similar to younger patients, but more frequent neutropenia, anemia and general weakness were seen as barriers to treatment in elderly patients. Especially in low BMI elderly patients, triple regimen chemotherapy must be used with caution.
항암 삼제요법은 위암환자에 있어 이미 그 효과가 입증된 바 있지만, 노인환자에서의 효과와 독성에 관해서는 현재까지 정확하게 밝혀진 바는 없다. 이 논문은 무작위 2상 연구로서 65세 이상의 재발성 혹은 전이성 위암의 환자 군에 항암 삼제요법을 투여하였다. 항암 약제는 제1일과 제8일에 Paclitaxel을 80 mg/m2, cisplatin을 30 mg/m2로 정주하였으며, 제1일에서 14일까지 S1 35 mg/m2을 하루 2회 경구투여 하였으며, 이 항암요법을 3주마다 시행하였다. 2007년 9월에서 2011년 3월까지 총 28명의 환자들이 참가하였다 (남 : 여 = 22:6). 전이성 병변은 복강 내 림프절(57.1%), 간(21.4%), 복강(17.9%), 그리고 폐(7.1%) 순이었다. 환자들은 평균 3.3회의 항암치료를 받았으며, 50%의 환자에서 항암요법에 치료반응을 보였다. 1명의 환자에서는 완전관해가 이루어졌고, 13명의 환자에서는 부분관해가 이루어졌다. 평균 생존기간은 11.6개월 이었다. 이 치료에서 3/4단계의 호중구 감소증 67.9%에서 나타났으며, 3단계 빈혈은 21.4%, 혈소판 감소증은 3.6%에서 나타났다. 비 혈액학적 독성은 3단계의 전신 쇠약감 25%, 4단계의 설사 3.6%, 2단계의 폐렴 10.7%에서 나타났다. 항암요법의 생존기간과 관련 있는 인자는 BMI로 나타났다(p=0.043). 항암 삼제요법은 노인 군에서 치료반응 및 생존기간의 연장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항암치료 이후의 호중구 감소, 빈혈 및 전신 쇠약 등의 독성이 젊은 연령과 비교하여 더 빈번하게 발생한다. 체질량지수와 항암약제의 생존기간 및 혈액학적 독성정도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으므로, 특히, 체질량지수가 낮은 노인 군에서의 사용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URI
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11526
Appears in Collections:
3. Thesis (학위논문) > 1. 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Full Text
http://dcollection.km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19292
File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