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ly Initiation of Adjuvant in Patients with Stage III Colon

Authors
신제욱
Issue Date
2011-12
Awarded Date
2012
Abstract
Adjuvant chemotherapy has become a standard treatment in patients with stage II/III colon cancer. However, published guidelines do not explicitly specify a time interval within which adjuvant chemotherapy should be initiated.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outcomes of early initiation of adjuvant chemotherapy among patients diagnosed with stage III colon cancer. We reviewed the medical records of patients with stage III colon cancer, who underwent curative resection between February 2004 and December 2009. Of the 133 patients, 27 patients (20.3%) began adjuvant chemotherapy within three weeks, 106 patients (79.7%) began adjuvant chemotherapy after three weeks after surgery. Patients who received chemotherapy within three weeks of surgery were less likely to experience a recurrence than those who began treatment later (11.1% versus 33%, p = 0.018). The median disease-free survival of patients who received adjuvant therapy less than three weeks after surgery was 54.6 months compared with 43.5 months for patients who received treatment at three weeks or more after surgery (p = 0.014). However, those who received chemotherapy within three weeks did not have a better overall survival rate. Early initiation of adjuvant chemotherapy after curative surgery for stage III colon cancer had a reduced rate of disease recurrence, but survival was not found to be improved.
수술 후 보조항암화학요법은 2기, 3기 대장암 환자에서 재발율을 줄이고, 이러한 환자들에서의 보조항암화학요법의 발달이 보고되어왔다. 그러나 현재까지 보고된 지침에서는 수술 후 보조항암화학요법이 언제 시작되어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명백히 지침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 연구의 목적은 3기 대장암 환자에서 수술 후 조기 보조항암화학요법의 적용에 대한 결과를 분석하는 것이다. 2004년 2월부터 2009년 12월까지 3기 대장암으로 근치적 절제를 시행 받은 환자의 의무기록을 통하여 연구하였다. 이 연구는 수술 후 3 주 이내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한 군과 3 주 이 후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한 군의 재발율과 생존율의 관계를 조사하였다. 133명의 대장암 환자 중 23 명(20.3%)은 수술 후 3 주 이내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하였고, 102 명(76.7%)은 3주에서 2 개월 내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하였고, 4 명(3%)은 수술 후 2 개월 이 후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하였다. 수술 후 3 주 이내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작한 환자는 3 주 이후에 시작한 환자보다 재발율이 낮았다(11.1% vs. 33%, P = 0.018). 수술 후 3 주 이내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작한 환자의 무병생존율은 54.6 개월로 3 주 이후에 시작한 환자의 43.5 개월보다 우수하였다(P = 0.014). 그러나 수술 후 3 주 이내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작한 환자는 3 주 이후에 시작한 환자보다 더 좋은 생존율을 보이지는 못하였다.
URI
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11541
Appears in Collections:
3. 학위논문 > 1. 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Full Text
http://dcollection.km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10166
File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