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mparison of Outcomes between Concurrent Chemoradiotherapy and Radiotherapy Alone in Cancer of the Uterine Cervix

Other Titles
자궁경부암에서 동시항암화학방사선치료와 단독방사선치료 후 결과 비교
Authors
변상준
Keimyung Author(s)
변상준
Issue Date
2011-12
Awarded Date
2012
Abstract
This study was designed to compare failure patterns and evaluate prognostic factors related to survival rates after concurrent chemoradiotherapy (CCRT) or radiotherapy (RT) alone in cervical cancer. From January 1996 to December 2006, 218 patients with cervical cancer (FIGO stage ⅠB2 - Ⅲ) treated with CCRT or RT alone were analyzed, retrospectively. The range of ages was 31-84 years old (median 63). One-hundred eight patients were treated with CCRT and 110 with RT alone. Radiation was delivered to the pelvis with/without the paraaortic area (36-72 ㏉, median 54). The chemotherapeutic agents used were 5-fluorouracil/cisplatin or paclitaxel/carboplatin. The follow-up periods ranged from 3 to 185 months (median 76).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failure patterns between the treatment groups. Five-year overall survival (OS) and disease free survival (DFS) were, respectively, 75.9%, 71.2% for CCRT and 65.4%, 62.6% for RT alone. Treatment group, diabetes, and FIGO stage were found to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OS and DFS, and initial hemoglobin level had a significant effect on DFS. Distant metastasis is a predominant failure pattern and diabetes is an independent prognostic factor in this study. Further studies are necessary to improve survival rates in diabetes patients and to reduce distant metastasis in cervical cancer.
이 연구는 자궁경부암에서 동시항암화학방사선치료와 단독방사선치료 후 치료 실패 양상을 비교하고 생존율과 관련된 예후 인자를 알아보고자 시행되었다.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에서 1996년 1월부터 2006년 12월까지 자궁경부암(FIGO 병기 ⅠB2 - Ⅲ)으로 진단 받고 동시항암화학방사선치료 또는 단독방사선치료를 받은 218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후향적 분석을 시행하였다. 환자 군의 나이 분포는 31세에서 84세로 중앙값은 63세였다. 동시항암화학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는 108명이었고, 단독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는 110명이었다. 방사선치료는 전 골반 부위에 시행하였고, 필요 시 대동맥 주위 림프절을 포함하였다(36-72 ㏉, 중앙값 54). 항암화학요법제제는 5-fluorouracil/cisplatin 또는 paclitaxel/carboplatin을 사용하였다. 총 추적 관찰 기간은 3-185개월로 중앙값은 76개월이었다. 두 군 간의 치료 실패 양상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두 군의 5년 전체생존율 및 무병생존율은 동시항암화학방사선치료 군에서 각각 75.9%, 71.2%였고, 단독방사선치료 군에서 각각 65.4%, 62.6%였다. FIGO 병기 ⅠB2 와 Ⅲ 에서 동시항암화학방사선치료 군이 더 나은 무병생존율을 나타냈다. 치료군, 당뇨병의 유무 그리고 FIGO 병기는 전체생존율과 무병생존율에, 치료 전 혈색소 수치는 무병생존율에 유의한 인자로 분석되었다. 두 치료군 모두에서 원격전이가 우세한 치료 실패 양상이었고, 당뇨병은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예후 인자였다. 자궁경부암 환자에서 원격전이를 감소시키고 당뇨병이 동반된 환자에서 생존율을 증가시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가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URI
http://dcollection.km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10148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11567
Appears in Collections:
3. 학위논문 > 1. 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