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청소년 불안장애에 동반된 신체증상

Other Titles
Somatic Symptoms in Children and Adolescents with Anxiety Disorders
Authors
이호준
Issue Date
2008-12
Awarded Date
2009
Abstract
소아 청소년에서 불안장애는 가장 흔한 정신과 질환 중 하나로 알려져 있으며, 흔히 신체증상을 동반한다. 본 연구에서는 먼저 우리나라의 소아 청소년에서 불안장애의 유무에 따른 신체증상의 차이를 알아보고, 외국연구와의 비교를 통해 횡문화적인 차이를 확인하였다. 대상군은 2008년 4월에서 2008년 8월까지 대구 시내 3개 병의원 정신과를 방문한 소아 청소년 불안장애 환자 34명과 정상 대조군 34명이었다. 평가는 Pediatric Anxiety Rating Scale (PARS)에 있는 신체증상 항목 13가지와 증상의 정도 평가를 위한 항목 7가지를 사용하였다. 자료분석은 SPSS v12.0을 사용하여 빈도분석, Mann-Whitney test, 중다 회귀분석을 실시하였고, 유의 수준은 p < .05로 하였다. 소아 청소년 불안장애 환자의 대부분(94.1%)은 적어도 하나 이상의 신체증상을 호소하여 정상 소아 청소년(50%)보다 더 많았으며, 소아 청소년 불안장애 환자들은 평균 5.6개의 신체증상을 호소하여, 정상 소아 청소년과 평균 1.6개 더 많은 수의 신체증상을 호소하였다(p < .001). 소아 청소년 불안장애 환자 간의 신체증상 수의 남녀 차이는 없었으나 연령에 따른 신체증상의 수는 13세 이상에서 평균 7.4개로 12세 이하의 평균 4.0개보다 유의하게 더 많았다(p < .01). 동반된 신체증상 중에서는 어지러움(70.6%), 심계항진(67.6%), 복통 혹은 복부불편감(58.8%), 가슴통증 혹은 답답함(55.9%), 떨림(50%)의 순으로 많았다. 또한 불안장애 정도는 신체증상의 수와 유의한 관련성이 있었고(r = .477, p < 0.01), 신체증상의 정도와도 유의한 관련성(r = .597, p < 0.01)이 있었다. 불안감정의 정도를 예측하는 변인으로 신체증상의 정도가 불안감정의 정도를 50.3% 예측해 줄 수 있었다. 본 연구에서 소아 청소년 불안장애에 동반된 신체증상이 흔하며, 불안장애의 정도와 높은 상관관계를 가진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이를 토대로 소아 청소년 불안장애의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된다.
Anxiety disorder is the most common psychiatric disorders in children and adolescents and it frequently accompanies various somatic symptoms. This study investigated the prevalence of somatic symptoms in children and adolescent with anxiety disorder. The subjects were 34 children and adolescents diagnosed with anxiety disorder in 3 psychiatric clinics in Daegu, and the control group were 34 normal children and adolescents. For the evaluation, 13 items of somatic symptoms and 7 items of Pediatric Anxiety Rating Scale (PARS) were used. For analysing the data, SPSS v12.0 was used for X2 test, Mann-Whitney test, and multiple regression. The prevalence of somatic symptoms was 94.1% in anxiety disorder, and was 50% in normal control group. The mean numbers of somatic symptoms were 5.6 in anxiety group and 1.6 in control group (p < 0.001).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number of somatic symptoms between boys and girls. However,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numbers of somatic symptoms by age group; 7.4 somatic symptoms in the age group of 13 or more in comparison to 4.0 in the age group of 12 or less. The reported somatic symptoms were dizziness (70.6%), palpitation (67.6%), abdominal pain/discomfort (58.8%), chest pain/discomfort (55.9%), and chills (50%). Additionally, there were a close relationships between the severity of anxiety and the number of somatic symptoms (r = .477, p < 0.01), and between the severity of anxiety and the severity of somatic symptoms (r = .597, p < 0.01). The severity of somatic symptoms could predict the severity of anxiety in 50.3%. Further study is necessary to underst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omatic symptoms and the subtypes of anxiety disorder, and their treatment implications.
URI
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11739
Appears in Collections:
3. 학위논문 > 1. 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Full Text
http://dcollection.km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7705
File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