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tridium difficile 감염증 진단을 위한 분자진단법의 유효성

Other Titles
Efficacy of Molecular Diagnostic Assay for Clostridium difficile Infection
Authors
김경보
Issue Date
2016-06
Abstract
Clostridium difficile is the leading causative organism of pseudomembranous colitis (PMC) and antibiotic-associated diarrhea. The presence of C. difficile toxin should be confirmed in patients who have a history of antibiotics usage and diarrhea to diagnose C. difficile infection (CDI). Toxin immunoassays and selective C. difficile culture have been used as laboratory tests to diagnose CDI, and recently, diagnostic molecular assays to detect the toxin-producing gene have become available. In this study, the results of three assays for CDI, which were performed on 1,384 clinical stool samples at a tertiary hospital, were analyzed to evaluate the performance and usefulness of each assay in diagnosing CDI: VIDAS C. difficile Toxin A&B immunoassay (bioMérieux SA), Xpert C. difficile real-time PCR assay (Cepheid) and ChromID C. difficile agar (bioMérieux SA) culture. CDI was defined as positive cases in the Xpert assay, or positive cases in the VIDAS assay and/or culture with the presence of PMC findings from radiologic imaging or endoscopic procedures. The sensitivity and specificity of VIDAS assay were 38.8% and 99.3%, and them of ChromID culture were 71.5% and 96.5%. Xpert assay showed good sensitivity, while VIDAS assay and ChromID culture showed low sensitivity. This results suggest that Xpert assay is the optimal candidate for initial diagnostic testing for CDI.
Clostridium difficile은 항생제 사용 후 발생하는 위막성 대장염(pseudomembranous colitis, PMC)의 주요 원인균이다. C. difficile 감염(C. difficile infection, CDI)의 진단을 위해서는 이전 항생제 사용력, 지속적인 설사 등의 병력을 가지는 환자를 대상으로 C. difficile 독소를 검출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CDI 진단을 위한 검사법으로는 독소 면역검사법과 선택배지를 이용한 C. difficile 배양법이 예전부터 널리 이용되고 있으며 최근 독소 생성 유전자를 직접 검출하는 분자유전학적 검사법이 보급되고 있다. 이에 저자는 한 대학병원 임상미생물 검사실로 CDI 진단을 위해 의뢰된 대변 검체 1,384개를 대상으로 시행된 세 가지 방법의 C. difficile 검사 결과를 분석하여 각 검사법들의 성능과 실제 유용성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각 검체는 면역검사법인 VIDAS C. difficile Toxin A&B (bioMérieux SA) 검사와 실시간중합효소연쇄반응을 기반으로 하는 Xpert C. difficile assay(Cepheid) 검사 및 ChromID C. difficile agar(bioMérieux SA)를 이용한 배양 검사를 모두 시행하였다. CDI의 진단기준은 Xpert 검사 결과가 양성인 경우와 VIDAS 검사법이나 배양법 두 가지 중 하나 이상이 양성이면서 영상학적 검사 혹은 내시경 검사에서 PMC가 진단된 경우로 정의하였다. 각 검사법의 민감도와 특이도는 VIDAS 검사법의 경우 38.8%, 99.3%였으며, ChromID 배양법은 각각 71.5%, 96.5%였다. VIDAS 검사법과 배양법의 경우 단독으로 사용하기에는 민감도 면에서 부족한 결과를 보였고, Xpert 검사법은 높은 민감도를 보여 CDI 진단에 있어 초기 검사법으로 분자진단검사법인 Xpert 검사법을 시행하는 것이 효율적인 것으로 생각되었다.
URI
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12999
Appears in Collections:
3. Thesis (학위논문) > 1. 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Full Text
http://dcollection.km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72995
File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