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주유형별 노인의 허약정도, 건강증진 행위 및 주관적 건강상태 비교

Title
거주유형별 노인의 허약정도, 건강증진 행위 및 주관적 건강상태 비교
Other Titles
A Comparision on Frailty, Health Promotion Behavior, and Perceived Health Status in the Elderly according to the Type of Residency
Authors
권상민박정숙
Keimyung Author(s)
박정숙
Department
Dept. of Nursing (간호학)
Keywords
Frail elderly; Health promoting behavior; Health status
Issue Date
2010
Publisher
College of Nursing
Citation
농촌의학·지역보건, Vol.35(1) : 1-12, 2010
Abstract
Objective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lassify frail and non-frail elderly and to investigate health promoting behaviors and perceived health status in the elderly according to the type of residency. Methods: This was a descriptive study. Data collection was performed from June 15th, 2009 to August 2nd, 2009. The subjects were selected at D city in Korea. Data was analyzed by descriptive statistics, x2-test, and ANCOVA test with SPSS/Win 15.0 program. Results: 20.8% of the elderly living at home and 49.2% of those living in institution were frail. Frailty of the elderly living in institution was severer than those living at home. Non-frail elderly according to the type of residency showed higher scores of health promotion behavior and perceived health status than frail elderly. The elderly living at home showed higher scores of health promotion behavior than those living in institution. Conclusions: In the comparison study between the elderly living at home and institution, ratio of frail elderly among the elderly living in institution is high and health promotion behaviors are deficient as well. Frail preventive program for the elderly is needed to develop and apply in consideration of these findings.
본 연구는 재가노인과 시설거주노인의 허약노 인 비율, 허약정도, 건강증진행위 및 주관적 건강 상태를 비교하여, 거주유형에 따른 허약노인의 특성을 고려한 건강관리전략을 수립하는데 기여 하고자 실시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연구대상자는 65세 이상의 D광역시에 소재한 7개 노인정을 이 용하는 재가노인 120명과 5개 무료 및 실비 요양 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시설거주노인 122명 총 242명을 대상으로 2009년 6월 15일부터 8월 2일 까지 자료를 수집하였다. 연구도구로는 허약노인 선정도구로서 장기요양보험제도에서 사용하는 기 초측정표 설문지, Walker 등[18]이 개발한 건강 증진생활양식 측정도구를 기반으로 한 건강증진 행위 측정도구, Lawston 등[19]이 개발한 주관적 건강상태 측정도구를 사용하여 측정하였다. 수집 된 자료는 SPSS Win 15.0을 이용하여 빈도와 백분율, x2-test, ANCOVA, Scheffe 사후검증으 로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재가노인 중 허약노인은 20.8%, 시설거주 노인 중 허약노인은 49.2%로 나타났다. 둘째, 시설거주노인의 허약정도는 9.41점으로 재가노인은 6.46점보다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p<.05). 재가노인의 건강증진행위점수는 2.12점으 로 시설거주노인의 1.99점보다 높았으며(p=0.046), 건강증진행위 하위항목별로 보면 재가노인의 영 적성장(p=.008)과 대인관계(p=.043)점수가 시설거 주노인보다 높았다. 주관적 건강상태는 재가노인과 시설거주노인 간에 차이가 없었다. 셋째, 허약노인과 비허약노인의 거주유형별 허 약정도를 보면, 재가 허약노인과 시설거주 허약 노인이 비허약노인보다 허약정도가 심하고, 비허 약노인 중에서는 시설거주 비허약노인이 재가 비 허약노인보다 허약정도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p<.05). 건강증진행위점수는 재가 비허약노인과 시설거주 비허약노인이 허약노인보다 높았고, 허 약노인 중에서는 재가 허약노인은 시설거주 허약 노인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p<.05). 주관적 건강상태점수는 시설거주 비허약노인과 재가 비 허약노인이 허약노인보다 높았고, 허약노인 중에 서는 시설거주 허약노인이 재가 허약노인보다 높 았다(p<.05). 결론적으로 재가노인과 시설거주노인을 비교해 보았을 때, 시설거주노인 중에서 허약노인의 비 율이 높고 시설거주노인의 건강증진행위 수행이 부족하므로 이런 특성을 반영하여 거주유형에 따른 노인 허약예방프로그램의 개발과 적용이 필요하다
URI
http://ocean.kisti.re.kr/downfile/volume/kaamrh/NCOHBS/2010/v35n1/NCOHBS_2010_v35n1_1.pdf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22378
ISSN
1738-9577
Appears in Collections:
1. 연구논문 > 2. College of Nursing (간호대학) > Dept. of Nursing (간호학)
Files in This Item:
비공개 원문입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