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역 급성 Q열의 임상적 특징

Title
대구 지역 급성 Q열의 임상적 특징
Other Titles
Clinical characteristics of acute Q fever in Daegu area
Authors
김현수박창근손경락김신우장현하류성열이경숙최영실권기태이미정서아영이신원한승우김건우Hyun Soo KimChang Geun ParkKyung Rak SohnShin-Woo KimHyun-Ha ChangSeong Yeol RyuGun Woo KimSeoung Woo HanShin Won LeeA Young SeoMi Jung LeeKi Tae KwonYoung Sill ChoiKyoung Suk Lee
Keimyung Author(s)
류성열
Department
Dept. of Internal Medicine (내과학)
Keywords
Hepatitis; Granuloma; Q-fever
Issue Date
2010
Publisher
School of Medicine
Citation
대한내과학회지, Vol.79(4) : 404-411, 2010
Abstract
Background/Aims: Although only a few sporadic cases of Q fever have been reported in Korea, a total of 13 cases have been seen in our area. We performed this study to evaluate the clinical characteristics of these cases of acute Q fever. Methods: Demographic features, clinical manifestations, laboratory and radiologic findings, and therapeutic outcomes of all cases were evaluated. Q fever was diagnosed using an indirect micro-immunofluorescence assay (MIFA) and polymerase chain reaction (PCR). Results: A total of 13 patients with acute Q fever seen from January 2006 to August 2008 at three teaching hospitals in the Daegu Metropolitan City area were enrolled. The mean age was 49 years old (range, 24~76), and the male to female ratio was 11:2. Six (46.2%) cases had a history of animal contact. Fever (100%) was the most common manifestation, followed by myalgia (84.6%), headache (61.5%), anorexia (61.5%), and chills (61.5%). All cases were diagnosed with high titers of anti-phase II antibody (IgM≥ 1:50, IgG≥1:200) and positive nested PCR for the 27-kDa OMP com-1 gene of Coxiella burnettii in the blood. In three cases, liver biopsies revealed the presence of compact fibrin-ring granulomas. No characteristics of pneumonia were diagnosed on chest X-rays. The predominant presentation was acute febrile illness with hepatitis, including three cases (27.3%) of severe cholestatic hepatitis. The most frequently used antimicrobial agent was doxycycline (84.6%), followed by azithromycin (7.7%). Conclusions: Acute Q fever may be added to the list of differential diagnosis of patients with acute febrile illness and hepatitis in the Daegu Metropolitan City area.
목적: 저자들은 Q열 환자 13명을 진단하고 치료하였으며, 국내에서 아직까지 증례 보고 이외에 Q열의 임상양상에 대 한 연구는 없는 실정으로 저자들이 경험한 증례들의 임상적 특징을 분석해 보았다. 방법: 2006년 1월부터 2008년 8월까지 대구광역시지역 3 개 종합병원에서 진단하고 치료한 급성 Q열 환자 13명을 대 상으로 임상적 특성에 대한 후향적 조사를 환자들의 의무기 록을 바탕으로 시행하였다. 미세간접면역형광항체법(indirect micro-immunofluorescence assay)에서 anti-phase II IgM 항체가 가 1:50 이상이고, anti-phase II IgG 항체가가 1:200 이상인 경우 급성 Q열로 진단하였으며, 추가적으로 C. burnetii의 27-kDa 외막단백(outer membrane protein, OMP) com1유전자(438 bp)에 대한 중합효소 연쇄반응(polymerase chain reaction, PCR)을 시행하였다. 결과: 연구기간 동안에 급성 Q열로 진단된 환자는 총 13 명이었다. 11명(84.6%)이 남성이었고, 2명(16.4%)이 여성이었 으며, 환자들의 평균 나이는 49세(24~76)였다. 감염 경로를 추정해 볼 수 있는 환자는 모두 7명(53.8%)으로, 개 또는 고 양이와 접촉한 환자가 3명(23%), 소와 접촉한 경우가 2명 (15.3%), 사슴피를 섭취한 경우가 1명(7.7%), 낙동강 둑에서 쓰레기 줍기를 한 경우가 1명(7.7%)이었다. 모든 환자에서 발열이 있었으며, 두 번째로 흔한 임상증상인 근육통이 11명 (84.6%)이었고, 두통, 식욕감퇴, 오한이 각각 8명(61.5%)씩 있었으며, 쇠약감과 복통이 각각 7명(53.8%)씩 있었다. 흉부 X-선 검사에서 폐렴이 의심되는 환자는 없었다. 발열을 동 반하는 간염이 주요 임상소견이었다. 특히 총 빌리루빈이 8 mg/dL이 넘는 심한 고빌리루빈혈증을 나타낸 환자가 3명 (23%)이 있었다. 모든 환자에서 위의 진단기준을 만족하고, 중합효소 연쇄반응에서 양성이었다. 3명(23%)에서 간 조직 검사를 시행하였으며, 섬유고리 육아종(fibrin-ring granuloma) 이 관찰되었다. 7명(53.8%)에서는 항균제 투여 전에 해열이 되었다. 투여된 항균제로는 doxycycline이 11명(84.6%), azithromycin이 1명(7.6%)이었으며, 1명(7.6%)은 항균제가 투여되지 않았다. 결론: 대구광역시지역에서 원인 불명의 발열과 간염을 동 반한 환자에서는 Q열에 대한 혈청학적인 검사를 시행하고, 환자의 상태가 위중한 경우에는 경험적으로 doxycycline을 투여하는 것을 고려하여야 하겠다.
URI
http://www.ekjm.org/upload/kjm-79-4-404-11.pdf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22722
ISSN
1738-9364
Appears in Collections:
1. 연구논문 > 1. 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 > Dept. of Internal Medicine (내과학)
Files in This Item:
비공개 원문입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