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학교 의학도서관 Repository

휴대폰 케이스 가공업체에서 발생한 은피증 1예

Metadata Downloads
Author(s)
탁기홍윤석환이미영신동훈정인성Ki-Hong TakSeok-Hwan YoonMi-Young LeeDong-Hoon ShinIn-Sung Chung
Publication Year
2006
Abstract
Background: Skin contact with, and the breathing in of air containing silver compounds can occur in the workplace. Occupational exposure to silver and its compounds is mainly via airborne dust, metal fumes, and mists of solutions containing silver compounds. Argyria results from increased serum silver levels and the deposition of silver-containing particles in the dermis and mucous membranes. The author reports a patient with generalized argyria, who worked on the manufacture of cellular phone cases.
Case report: The patient was a 30 year-old male, with extensive blue-gray discoloration of the whole body, especially sun-exposed area, of 3 years duration. He had been exposed to silver in the processing of EMI for the past 4 years and gaskets for 1 year. EMI is the process by which the internal electromagnetic wave in cellular phone cases are shielded, and gaskets play an important role in shielding the electric clashes between electronic circuits, as well as increasing the durability of cellular phone cases to impact. EMI had been processed manually but this was changed to automatic spraying by robots in 2003. On physical examination, the patient had diffuse blue-gray discoloration of the skin, which was most prominent in the sun-exposed areas of his face, neck and V of the chest. Histopathological examination of a punch biopsy specimen from the posterior neck revealed fine, minute, round, and brown-black granules deposited in the basement membrane zone surrounding the eccrine glands. The laboratory findings were positive for hepatitis B antigen, with a serum silver concentration of 150.3 ppb. From this evidence, he was diagnosed with argyria due to silver exposure.
Discussion: The author reports a case of occupational systemic argyria due to inhalation exposure of silver compounds.
배경: 은피증은 은의 피부 침착에 의해서 생기는 질환으로, 만성적인 노출에 의해 생기며, 치료법이 없는 영구적인 질병이다. 은의 흡입에 의한 은피증의 보고는 아주 드물며, 우리나라에는 현재까지 관련 보고가 없었다. 이에 휴대폰 도장제의 은 흡입에 의한 은피증을 보고하고자
한다
증례: 30세 남자근로자로 5년 전부터 휴대폰 부품조립 및 도장업체에서 EMI부서와 가스켓부서에서 전자기파 차단제를 스프레이 도장하는 작업을 하였고, 3년 전부터 서서히 발생한 얼굴과 몸의 회색 및 회청색 피부색 변화를 주소로 내원하였다. 전자기파 차단제는 은, 구리, 용제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피부 조직 검사에서 에크린 한선 기저판(basal lamina)에 미세하고 둥근 흑갈색 과립들이 관찰되어 은피증의 소견을 보였으며, 작업중 노출된 은 흡입에 의한 직업성 은피증으로 진단하였다. 킬레이트 치료는 도움 되지 않으며, 노출 중단 및 자외선 차단 등의 보존적인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고찰: 은피증은 은의 복용, 흡입, 접촉에 의해 발생한다. 본 증례에서는 은피증을 원인으로 작업시의 은 노출 이외의 은 노출을 발견할 수 없었다. 그러므로, 직업성 은피증으로 사료되며, 은의 첨가제에 의해 은피증이 발생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현재 전자기파 차단의 용도로 은과 은 화합물의 사용이 계속되고 있으므로,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 적절한 치료법이 없기 때문에, 예방이 가장 중요하며, 보호구 착용, 작업환경 개선, 산업안전보건교육이 필요하다.
Alternative Title
A Case of Argyria from Silver in Cellular Phone Case Manufacture
Department
Dept. of Preventive Medicine (예방의학)
Publisher
School of Medicine
Citation
대한산업의학회지, Vol.18(4) : 339-344, 2006
Type
Article
ISSN
1225-3618
URI
http://kumel.medlib.dsmc.or.kr/handle/2015.oak/39264
Authorize & License
  • AuthorizeOpen
Files in This Item: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